산청단성향교 명륜당, 밀양향교 대성전·명륜당 보물 지정

이성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12-29 16:37: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산청 단성향교 명륜당’ 전형적 향교배치 전학후묘로 건축·문화재 가치
▲ 산청단성향교 명륜당, 밀양향교 대성전·명륜당 국가문화재 보물로 지정

 경남 산청과 밀양에 소재하는 조선시대 향교 건축의 백미 ‘산청 단성향교 명륜당’과 ‘밀양향교 대성전 및 명륜당’이 각각 보물 제2093호, 2094호, 2095호로 지정됐다.

‘산청 단성향교 명륜당’은 정면 5칸, 측면 2칸, 공자형 맞배지붕 양식의 건축물로 누, 강당, 문이 통합된 독특한 건축 형식을 가지고 있다.

홍살문을 지나 외삼문과 내삼문 사이 위치해 대성전과 함께 일직선으로 배치되어 있는데, 전형적인 향교배치 형식중 하나인 “전학후묘”를 따르고 있어 건축·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밀양향교 대성전’은 전퇴가 없는 정면 3칸, 측면 2칸 규모의 맞배지붕 양식으로 다양한 형태의 보아지와 첨차가 사용된 건축물이다.

5성, 송조 2현, 우리나라 18현의 위패를 봉안하고 있다.

‘밀양향교 명륜당’은 정면 5칸, 측면 2칸의 맞배지붕 양식으로 조선시대 전형적인 중당협실형 구조를 갖추고 있다.

소박하면서도 예스러운 모습을 간직하고 있어 당대 선비정신을 잘 보여주는 것이 특징이며 대성전과 함께 조선중기 향교의 건축 형식·구조 및 건축 기법을 잘 보여줘 건축사적·문화재적 가치가 매우 크다.

류명현 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우리 도의 산청 단성향교 명륜당, 밀양향교 대성전과 명륜당이 조선중기 향교 건축으로서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아 이번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됐다”며 “앞으로도 우리 도지정문화재의 가치와 그 우수성이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미디어시시비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