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llery Hot] 갤러리 오모크, 동양화가 왕열(王烈) 초대전

안재휘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7 21:12: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경북 칠곡군 갤러리 오모크에서 오는 10월 30일까지

특유의 강렬한 산수화 50여 점 선보여

 

    

중견 한국화가 왕열(王烈) 화백의 개인전 왕열 초대전이 갤러리 오모크에서 열리고 있다. 경북 칠곡군에 있는 갤러리 오모크에서 오는 1030일까지 계속되는 왕열 전()’에는 특유의 강렬한 산수화 50여 점이 선보이고 있다.

 

강렬한 레드나 청아한 블루 바탕 위에 산수화를 즐겨 그리는 왕열 화백의 회화는 주로 때 묻지 않은 순수의 세계, 무릉도원을 표현한다. 왕 화백은 그러나 내가 유토피아를 그리니까 사람들이 내가 행복한 작가인 줄 알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그는 유토피아는 현실에서 볼 수 없는 동경의 대상이라면서 내가 현재 이르지 못하는 세상이지만 소망하고 희망할 수는 있지 않겠어요? 그 세상이 제게는 유토피아예요.”라고 설명한다.

 

왕열의 작품에는 구상과 비구상을 넘나드는 강렬한 색상 속에서 긴 목이나 다리를 가진 말()이나 날개가 부서지면서 나는 듯한 기러기 등 초현실적 맛을 풍기는 장면이 많다. 말은 작가 자신에 대한 은유로 읽힌다. 왕 화백은 말은 평생 뛰어야 하는 업보를 타고난 동물이라며 평생 살기 위해 발버둥 쳐야 하는 나 자신이나 인간이라고 말한다. “고생한 말을 그림 속 이상향으로 데리고 와서 휴식하게 해 주고 싶다는 게 그의 작의(作意).

 

갤러리오모크갤러리, 화랑 / 전화 054-971-8855

주소 : 경북 칠곡군 가산면 호국로 1366 2층 갤러리오모크지번학산리 329-4

 

▲ [Gallery Hot] 갤러리 오모크, 동양화가 왕열(王烈) 초대전

 

 

[김경숙 문화칼럼] `왕열` 작가의 신- 무릉도원

 

-안동 예끼마을 갤러리 대표-

'왕열' 작가의 신-무릉도원. 무릉도원이란 도연명의 도화원기(桃花源記)에 나오는 가상의 선경(仙境)인데, 중국 후난성의 한 어부가 발견하였다는 복숭아꽃이 만발한 낙원이다. '별천지''이상향'을 비유하는 말로 흔히 쓰인다.

 

인간은 누구나 이상향을 꿈꾼다. 인간의 욕망은 언제나 복잡하고 어지러운 현실로부터 벗어나 평화로운 속에서 늙지도 않고 병이 들지도 않고 죽지도 않는 곳에서 행복한 삶을 지향한다.

 

그러나 우리가 처한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인간과 인간 사이의 갈등과 대립 그리고 번민과 고뇌가 끊이지 않는다. 이는 동양과 서양을 막론하고 일어나는 공통된 현상이다.(전경원, 동아시아의 이상향)

 

'왕열' 작가의 작품을 보면, 강렬한 색채의 빨간색과 파란색의 바탕에 자연과 산수를 묘사한 산수풍경을 보여주고 있다. 기존 전통 한국화와는 다른 '파격성'이 느껴지는 새로움이 있다. 기존의 한국화의 영역에서 작가의 작품이 80년대, 90년대 그리고 현재에 이르기까지 '어떻게 구축되어 왔을까'하는 의문이 들었다.

 

'나의 작품세계는 동양정신을 바탕으로 하는 그림의 표현을 어떻게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표현할 것인가'하는 문제에 대한 지속적인 문제였습니다. 즉 동양화의 근간을 이루고 있는 전통 동양정신의 개념을 오늘날 시대에 맞추어 어떻게 수용할 것인가 하는 문제에 대한 문제를 생각하고, 이를 작품 세계를 근본으로 삼고자 하였던 것입니다.(작가. 왕열)'

 

작가는 1985년부터 1994년까지 전통회화의 기법을 적극적으로 표현하는데 주력했느며, 1995년 무렵에는 수묵표현의 한계를 뛰어넘고자 실제의 돌을 복제해 제시하기도 했다. 1997년 이후부터 지금까지 ''를 주제로 해 작품을 하였는데, ''는 삶의 희노애락을 표현한 은유, 상징적인 존재이다.

 

'-무릉도원' 작품에는 기준의 수묵 재료 대신 천, 아크릴등 다양한 재료가 사용되기도 하는데, 전통 한국화의 재료가 아니다. 하지만 작가의 작품에서의 느낌은 지극히 한국적이며, 동양적인 정서가 배어져 나오고 있다. 그것은 작품 세계(정신)의 근본을 자연에 두었기 때문이다.

 

'동양 사상의 근원이 자연에 있기 때문입니다. 제 그림의 화두는 이 자연의 이치가 어떻게 그림으로 시각화될 수 있는가에 있다. 동양사상을 시각화하는 5가지 요소는 여백, , 일필로 내려치는 일격, 그리고 화면에서의 스밈과 번짐. 모든 것을 간략하게 만들어 주는 시적인 요소가 중요한 요점만을 뽑아서 연결시키는 것이지요(작가. 왕열)'

 

위의 5가지 요소 중 '여백'은 비어 있지만 그 속에는 내용이 함축되고, 상상할 수 있는 꺼리를 남겨 두고 있다. '일격'은 소위 '일필휘지'인데 모든 현상과 내용을 깨닫고 한 번에 들어가는 일필이다. 또한 그의 그림에는 '그림은 소리 없는 시이고, 시는 소리가 있는 그림'이란 말처럼 운치가 있다.

 

작가 작업실을 처음 방문했을 때, 가장 먼저 그림의 색채가 눈에 들어왔다. 그리고 원경(遠境)의 산수화에 새가 날고 있었고, 움직임이 느껴지지 않는 다리가 길쭉한 말이 그 작품 속에 있었다. 아름다운 풍경이었지만, 왠지 상상 속에나 있음직한, 나에게는 먼 곳에 있는 산수의 풍경으로만 느껴졌었다.

 

'서양의 유토피아란 원래 없는(ou) 장소(topos)라는 의미입니다. -무릉도원 이곳은 현대인들의 마음의 안식처인 것입니다.(작가. 왕열)'

 

송대 성리학 정이천 선생의 이기론(理氣論)에 보면 눈앞에 보이는 것을 현상이라 한다. 이러한 현상을 보고 보이지 않는 이치를 추론한다. 현재의 삶은 현상이고, 그 삶이 원만히 진행되지 않을 때 우리는 그 근본을 어떠한 이치에서 찾는다. 작가는 삶의 이치를 '자연'에서 찾았다. 그 이치를 통해 지금 현재의 삶을 돌아보고 진정한 그 무엇을 찾아 마음의 즐거움을 선사하고자 한다.

 

이제 작가는 '유토피아'에서 돌아와 다시 '-유토피아'. 멀고 긴 여행에서 돌아왔다. 다리가 유난히 길고 움직임이 없었던 말이 이제는 원경(遠境)이 아닌 가까이에서 볼 수도 있다. 등에 예쁜 꽃 한아름을 짊어지고 목은 위쪽으로 길게 빼고 다리는 움직이고 있다.

 

다시 힘들고 지칠 때면, 작가는 자연을 향해 때론 고독하게, 때론 동반해 먼 여행(유토피아)의 세계로 날아갈 것이다.

<경북신문 2020.09.06>

 

 

 

한국화가 왕열은 누구?

 

왕 열 (王烈)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동양화과 졸업

홍익대학교 대학원 동양화과 졸업

홍익대학교 대학원 미술학 박사

개인전 62(중국,일본,독일,스위스,미국,프랑스 등)

동아미술제 동아미술상 수상(동아일보사)

대한민국미술대전 특선 3(국립현대미술관)

대한민국미술대전 심사위원 역임

한국미술작가대상 (한국미술작가대상 운영위원회)

한국미술작가대상 (한국미술작가대상 운영위원회)

단체전 520여회

 

작품소장

 

국립현대미술관, 경기도미술관, 대전시립미술관, 미술은행, 성남아트센터, 성곡미술관,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고려대학교 박물관, 워커힐 미술관, 갤러리 상, 한국해외홍보처, 한국은행, 동양그룹, 경기도 박물관, 한국종합예술학교, 단국대학교, 카톨릭대학교, 채석강 유스호스텔, 호텔프리마, 천안시청, 천안세무서, 한남더힐 커뮤니센터 etc

 

개인전

 

2019. -스르르 왕 열 개인전(한전아트센터)

2018. 화려한 빛깔의 치유공간 속으로(한전아트센터)

2017. 왕 열 초대 개인전(호서대학교 미술관)

한중교류 25주년 초대전(중국 후난성문화관)

H갤러리 기획초대개인전(H Gallery)

2016. 55회 왕 열 개인전(선 화랑)

2015. 천안문화재단 초대전(천안 예술의전당)

2014. 52회 왕 열 개인전(선화랑)

51회 왕 열 개인전(충무아트홀 갤러리)

2013. 50회 왕 열 개인전(선화랑)

49회 왕 열 개인전(조양100예술관 중국 제남) 외 다수

 

 

왕열 화백 아뜨리에 주소-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고기로 641-8

 

전화- 010.5423.3734

E-mail-wangyeul2963296@gmail.com

왕 열 / WANG YEUL

 

 

 

 

 

 

 

 

[저작권자ⓒ 미디어시시비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