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남한산성 국청사지에서 목부재 출토

안진영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0 08:39: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승영사찰 누각 구조 이해 기대 - 월영루 축대 아래에서 장여, 화반, 인방 등 건축부재 출토
▲ 경기도, 남한산성 국청사지에서 목부재 출토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남한산성에서 가장 먼저 세워진 승영사찰 ‘국청사’ 옛터에서 목부재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경기도는 출토된 목부재들이 국청사를 비롯한 남한산성 승영사찰의 누각 구조를 이해하는 데 큰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경기도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와 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연구원은 지난해 9월부터 광주시 남한산성면 산성리 일원 옛 국청사 터에서 문화재 정밀 발굴조사를 진행해 복수의 목부재 등을 출토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문화재청 허가 속에서 ‘국청사지 종합정비계획 수립’ 등 국청사 옛터 활용을 위해 추진됐다.

조선 인조 2년 축성된 남한산성에는 산성의 축성과 관리·수비를 위해 10개의 승영사찰이 건립됐다.

승영사찰이란 승군이 산성에 주둔하면서 세운 사찰로 금당·승방 등 일반적인 사찰 공간 외에도 무기고·화약고 같은 군사적 공간이 함께 있다.

10개 중 국청사는 한흥사와 함께 1624년 가장 먼저 세워진 사찰이다.

그러나 1905년 일본이 의병 무기창고로 사용되던 남한산성 내 모든 사찰을 폭파하면서 국청사도 함께 폐사됐다.

1968년 동일한 이름의 국청사가 남한산성 내 세워졌지만 조선시대 국청사와 역사적 연관성은 없다.

도와 경기문화재연구원은 과거 기록된 국청사 누각인 ‘월영루’ 입증에 집중했다.

1847년 편찬된 경기도 광주의 읍지인 ‘중정남한지’는 ‘국청사는 남한산성 서문 안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누각과 연못이 있었다’고 명시했다.

또한 숙종~정조 때 인물인 이명룡의 ‘계일헌일기’는 국청사 누각의 이름을 ‘월영루’라고 했다.

이를 토대로 발굴한 결과, 국청사지 누각지 축대 아래에서 월영루에 사용된 것으로 짐작되는 복수의 목부재가 확인됐다.

이는 장여, 인방, 화반 등 건축부재다.

화반은 연꽃 조각본과 귀면 조각본이 함께 확인됐다.

남한산성 내 발굴조사에서 조선시대 건축부재 출토는 이번이 최초다.

도는 국청사지 발굴조사가 다음달 끝나면 출토 문화재 활용 방안 등 정비사업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은선 경기도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 소장은 “이번에 출토된 목부재는 옛 기록에서 확인된 ‘월영루’의 건축부재라는 점에서 그 역사적 가치가 있다”며 “향후 보존처리와 추가연구를 거치면 남한산성 승영사찰에 건립된 누각 구조를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는 귀중한 자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발굴조사는 2017년 10월~2018년 9월 1차 발굴조사에 이은 2차 조사다.

당시 조사를 통해 국청사가 중정을 중심으로 동쪽과 서쪽에는 승려 방이, 남쪽에는 누각이, 북쪽에는 금당이 들어선 산지중정형의 사찰임을 확인했다.

이 중 누각지는 정면 5칸, 측면 2칸 규모의 2층 건물인 것도 밝혀졌다.

이 외에도 여러 동의 건물지, 우물, 백자, 기와 등의 유물과 함께 철화살촉, 철환 등의 무기류 유물이 출토돼 승영사찰임을 증명했다.  

[저작권자ⓒ 미디어시시비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