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중국 화동·화남지역 진출기업 모집

이선집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1 11:14: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중국 거점도시 소비시장 공략, 도내 중소기업 수출판로길 열어

 

 

충북도는 한국무역협회 충북지역본부와 공동으로 코로나19 등으로 수출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중국 화동·화남지역 화상상담회’에 참여할 기업을 모집한다.

최근 중국은 코로나 19 영향에서 벗어나 2021년 1분기 화동, 화남지역 10개 성/시의 GDP는 전년 동기대비 15% 이상 증가했다.

특히 화동·화남지역의 소비재 판매 총액은 전년 동기대비 25% 이상 대폭 증가하는 등 우수한 소비경제를 기반으로 신 유통산업의 발달을 견인할 지역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충북도는 도내 기업의 중국 화동 화남 시장 개척을 지원하기위한 화상상담회를 기획하고 도내 중소기업 20개 사를 선정해 지원한다.

특히 이번 화상상담회는 비대면 상담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현지 바이어들이 제품을 미리 확인할 수 있도록 제품 샘플을 사전에 발송하며 발송된 제품 정보를 바탕으로 바이어를 발굴하고 사전에 매칭해 수출상담 효과를 높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신청자격은 충청북도에 사업장 또는 공장소재지를 둔 중소·중견기업이다.

선정된 업체는 참가기업 개별사무실에서 전문 통역원을 지원받아 줌, 위챗 등 화상플랫폼을 통한 1:1 온라인 수출상담회를 진행하게 된다.

화상상담은 11월 중에 4일간 진행될 예정이며 참가를 희망하는 기업은 6월 22일부터 7월 12일까지 충북글로벌마케팅시스템에서 신청하면 된다.

황향미 도 국제통상과장은‘코로나19 위기 이후 글로벌 수요 및 교역 확대에 대비할 시점에 빠른 경기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화동·화남지역의 거점 도시를 개척 도시로 삼아 도내 중소기업의 수출판로 개척에 좋은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미디어시시비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