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내륙시장을 뚫어라. 中허난성과 화상상담회 개최

이성수 기자 / 기사승인 : 2021-04-30 10:08: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코로나19시대 비대면 수출입상담회를 통한 경북도 기업 통상 지원
▲ 중국 내륙시장을 뚫어라. 中허난성과 화상상담회 개최

경상북도는 지난 28일 도청 회의실과 중국 허난성 융허보제 호텔에서 하대성 경제부지사, 허진핑 허난성 부성장, 강승석 駐우한총영사, 홍창표 코트라 중국지역본부장 등 20여명과 양 지역 50여 개 기업이 참석한 가운데 경상북도-중국 허난성 소비재 대표기업 화상상담회를 개최했다.

본 행사는 도내 소비재 기업의 수출 지원 및 양 지역의 통상 교류 확대를 위해 경상북도와 중국 허난성이 공동 주최했다.

상담회 성과의 극대화를 위해 경북도는 코트라 정저우무역관과 연계해 도와 허난성의 유력 바이어를 초청했고 맞춤형 거래선 개발 및 실수요에 근거한 품목 선정을 통해 상담건수 35건, 상담액 154만7600달러, 121만3100달러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

특히 금번 화상상담회에서 시장성이 입증된 제품을 선별해 7월 한 달간 전국 유통망을 가진 허난성 바이어의 현지 유통매장 입점 및 온라인 판촉 행사를 시행, 수출 계약 추진과 경상북도 상품의 중국 내륙 시장 진출 가능성을 타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경상북도와 허난성은 작년 12월 자매결연 25주년을 기념하고 경제·문화·교육 등 분야의 교류 증진을 위한 ‘종합적 교류협력 체제구축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으며 양 지역의 경제 교류 활성화의 일환으로 본 행사를 준비했다.

경상북도와 허난성은 1995년 자매결연을 맺고 활발한 우호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허난성은 중국 내 경제성장률 3위, 우수한 물류 인프라를 갖춘 지역으로 향후 도 기업의 중국 진출 핵심지역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하대성 경제부지사는 “경북도와 허난성은 오랜 기간 자매도시로서 교류하며 한중 수교의 역사와 맥을 같이했다 양 지역은 금번 화상상담회를 시작으로 지속해서 경제 교류를 시행할 것이며 지역 소비재 기업의 중국 수출 확대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차세대 산업에서도 협력의 접점을 모색할 것”이라며 “앞으로 경북도와 허난성의 돈독한 자매도시 관계 유지를 위해 다양한 외교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미디어시시비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