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통세일 , 누적 발행 1조 8천억원 민생경제 ‘훈~풍’

이선집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5 09:40: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1월 한 달 3000억원 발행, 캐시백 12월 중순 소진 예상
▲ 대전광역시청

대전시 지역화폐 온통대전이 하반기 온통세일에서 시민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으며 온통대전의 발행역사를 새롭게 쓰고 있다.

온통세일은 첫 날부터 역대 최대 발행액 354억원을 기록했으며 불과 10일 만에 10월 한 달 발행액을 훌쩍 뛰어넘었다.

20일 현재 발행액은 2,200억원에 달하며 이러한 증가추세라면 11월 한 달 동안 3천억원 이상 발행되어 누적 발행액이 1조 8천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가입자도 대폭 늘었는데, 누적 앱 가입자는 73만명이 넘었고 온통대전 카드는 96만 장이 발급됐다.

이 같은 온통대전의 인기몰이는 구매한도 100만원 상향과 캐시백 15% 확대 정책이 단계적 일상회복 시기와 맞물려 소비심리를 살리는데 촉매 역할을 한 결과로 분석된다.

12월에도 11월과 동일한 혜택이 주어지지만, 11월의 사용 추이를 감안하면 12월 중순 이전에 캐시백 예산이 소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교통복지 대상자 5% 추가 캐시백은 12월 초에 종료될 예정이며 전통시장 3% 추가 캐시백은 연말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대전시는 정확한 캐시백 예산 종료일은 온통대전앱 팝업 및 앱푸시 등을 통해 공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캐시백 예산 종료시점부터 12월 31일 자정까지는 캐시백이 지급되지 않는다.

단, 적립된 캐시백은 기간과 상관없이 언제나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내년에는 1월 1일 0시부터 월 구매한도 50만원, 사용금액의 10%의 캐시백이 지급될 예정이다.

대전시 고현덕 일자리경제국장은“이번 온통세일은 15%의 기본 캐시백과 함께 교통복지 대상자와 전통시장 추가 캐시백 등이 동시에 지급되어 어느 때보다 소비심리 회복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대이상의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며“이 같은 성과를 인정받아 최근에 온통대전이 대전시정 10대 뉴스 에서 2년 연속 1위로 선정됐다”며“온통세일 종료시점까지 시민 모두가 고르게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행사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미디어시시비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