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섬 전담기관 ‘한국섬진흥원’ 목포서 공식 개원

윤상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08 07:13: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8일 삼학도서 출범식 개최…3300여 개 섬 조사·연구·정책수립


우리나라 최초의 섬 전담기관인 ‘한국섬진흥원’이 오는 8일 전남 목포시 삼학도에서 공식 개원한다.

이날 공식 출범식에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을 비롯해 김영록 전라남도 도지사, 김종식 목포시 시장, 섬 지역 기초단체장, 오동호 한국섬진흥원 원장, 섬 주민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현장 행사는 50명 미만의 소규모 행사로 진행하며, 섬 주민들의 축하 인사를 담은 영상을 상영할 계획이다.

한국섬진흥원은 우리나라 유인도 464개를 포함한 3300여 개의 섬을 대상으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조사·연구·정책수립·진흥 업무를 수행한다.

아울러 섬에 대한 ▲연구와 정책 발굴 ▲정보시스템 구축 ▲인재 양성 ▲부처별 정책·사업 간 연계·협업 ▲대국민 홍보 등도 담당할 예정이다.

행안부는 한국섬진흥원이 본격 가동됨에 따라 각 부처별 분산돼 있던 섬 정책과 사업을 효과적으로 협업·연계함으로써 정책과 사업의 성과를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섬 실태 분석·진단과 연구 등을 통해 섬의 새로운 비전과 방향성을 제시하는 등 장기적인 관점에서 섬 발전을 모색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한국섬진흥원은 경영지원실, 기획연구실, 진흥사업관리실 등 3실 8팀 35명의 정원으로 운영되는데, 조직 안정화 이후 50명 규모로 확대한다.

지난달 정순관 순천대학교 교수를 초대 이사장으로, 오동호 전 국가인재개발원 원장을 초대 원장으로 임명했으며, 이달 중 전문 인력에 대한 채용 공고를 진행한다.

특히 섬진흥원 내에 ‘지역별 전담부서’를 운영해 주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지역별 맞춤형 정책과 사업을 추진하는데, 지역대응팀은 진흥원 직원 4명과 지자체 파견 공무원 6명을 권역별로 구성한다.

▲한국섬진흥원 조직도(안)

한국섬진흥원은 공식 출범식에 앞서 ‘SNS 이벤트’와 ‘슬로건 공모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한국섬진흥원 소문내기 이벤트는 오는 15일까지 ‘인스타그램 아이디(island_day_2021)’와 ‘페이스북 계정(섬, 쉼이 되다)’에 접속해 홍보 게시물을 본인 SNS에 공유하면 추첨을 통해 스피커 등의 경품을 지급한다.

아울러 오는 11월 19일까지 진행하는 슬로건 공모는 한국섬진흥원 기관을 나타낼 수 있는 슬로건을 제출하는 것으로, 한국섬진흥원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에서 확인하면 된다.

한편 전남 목포시 삼학도에 들어서는 한국섬진흥원은 3층 규모의 건물로 기존 목포항운노조 건물을 개조했는데, 1층은 섬 관련 유물·사진 등을 전시하는 홍보관과 사무공간으로 활용된다.

2층은 연구공간으로 조성했고, 3층은 추가 국비 확보를 통해 학술회의와 인재양성 교육 등 섬 연구교육의 중심공간으로 이용된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한국섬진흥원이 출범함으로써 섬 발전의 비전을 제시하고, 섬 주민의 삶을 개선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행정안전부도 한국섬진흥원과 함께 대한민국 섬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미디어시시비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