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전남도청 탄흔 조사…11~18일 인근 구역 전면 통제

이선집 기자 / 기사승인 : 2021-01-08 13:07: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감마선 촬영 따른 방사능 노출 대비…아시아문화전당도 휴관

오는 11~18일 옛 전남도청 탄흔 조사를 위해 인근 구역이 전면 통제된다. 같은 기간 국립아시아문화전당도 휴관하며, 조사구역은 방사능 노출 대비를 위해 안전 거리를 유지하기 위한 가림막이 설치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오는 11일부터 18일까지 옛 전남도청 복원 작업의 일환으로 총탄 흔적을 조사하기 위해 조사대상 건물인 옛 전남도청 조사구역 70미터 이내의 일반인 접근을 전면 통제한다고 8일 밝혔다.

 

문체부는 지난해 10월 옛 전남도청 본관과 별관, 회의실, 주변 수목 등을 대상으로 탄흔을 정밀하게 살펴보기 위해 열화상 촬영과 철근 계측 및 탐지, 감마선 촬영 등을 진행했다.

 

이번에는 경찰국 및 경찰국 민원실과 1차 조사 대상이었던 도청 본관과 도청 회의실(구 민원봉사실) 중 일부를 추가해 2차 감마선 조사를 진행한다. 아울러 혹시라도 발생할 수 있는 방사능 노출에 대비하기 위해 조사 구역을 통제하고 안전성을 확보한다.

 

이와 더불어 국립아시아문화전당도 방사능 노출 등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11일부터 18일까지 휴관한다.

 

이번 조사 기간 동안 문화전당역에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내 아시아문화광장으로 진입하는 출입구와 전당 에이(A)·비(B)주차장, 지상에서 전당으로 진입하는 출입구는 전면 통제한다.

 

또한 옛 전남도청 일대와 민주광장 주변, 지하상가 출입로는 조사 일자에 따라 순차적으로 이용을 제한할 예정이다. 조사구역 내 안전거리를 유지하기 위해 가림막을 설치하는데, 일반인들은 가림막 안으로 들어갈 수 없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2차 조사는 1차 때보다 방사선이 강한 만큼 안전을 위해 이용자들의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미디어시시비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포토뉴스